동물학대방지연합



양주쉼터

자원봉사를 하시는 분들이 각자의 카페나 블로그에 올린 여러 글을 읽고 가장 감동을 많이 받았습니다. 가슴 따뜻한 분들의 쉼터에서의 희로애락이 담겨져 있었습니다.
이런 감동의 애기를 이전 홈페이지에서는 담아내질 못했습니다.
새로 만든 홈페이지에서는 봉사하신 분들의 감동이 많은 분들에게 전해져서
더욱 봉사가 활성화 되는 큰 역할을 하는 게시판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2018.03.05 15:41

3월3일 토요일

(*.208.224.201) http://foranimal.or.kr/xe/125157 조회 수 182 댓글 7

음, 그동안 신체적 문제(아토피,비염,천식 3종세트의 소유잡니다ㅋ)와 시간부족.. 뭐 기타등등의 이유로 보호소에는 한번도 안 가봤는데요. 올해도 그러면 안될 것 같아서.. 이번 총회때 운영진 분들께 "가실때 저도 달고가시라" 말씀드렸고, 지난 토요일, 쉼터의 인기스타!!(간식누나ㅋ)이신 박성하님을 따라 다녀왔습니다.


  그..... 사진으로 보고, 말로 전해들은 것보단 확실히 충격적이네요. 이 많은 아이들을 관리자 두분이 돌보시다니. 밥주고 배설물 치우고 청소하고 빨래하는 기본적인 것만으로도 하루가 참 빠듯하겠다.. 여기다가 내가 그동안 돈 몇푼 보냈다고.. 감히 숟가락을 얹을 자격이 있나.. 뭐 그런 생각을 내내 했어요.


그리고.. 음, 제가 총회때 겁도없이 애들 명단을 만들겠다고 했는데요ㅋㅋㅋ 집에있는 녀석도 100장 찍어서 한두장 겨우 건지면서ㅋㅋㅋ 잠깐 미쳤었나 봅니다;;; 다음에는, 애들을 찍는동안 잡아주던가, 아님 저보다는 좀 잘찍는 보조인력을 한두명 구해서 방문하도록 하겠구요..


눈이 녹으면서 여기저기 진흙탕이었는데.. 배수로 같은걸 만들면 좋겠지만, 그건 돈이 많이 들지도 모르니까;; 제가 부담할 수 있는 선에서.. 창고같은 데 까는 플라스틱 깔판이나.. 아무튼 물이 많이 고이는 몇군데에 디딜 수 있는 뭐시기를 좀 깔면 좋을 것 같아요. 그거랑 운동장 하우스에 덮을 천은 알아보고 연락드릴게요.


제 사진은 없으니까ㅋ 마지막으로, 인기스타님 사진 한장 투척하며 마무리합니다. (야.. 니네 이렇게 대놓고 차별하기 있냐;;;)

저도 담엔 꼭!!! 간식 한보따리 싸갈거예요ㅋㅋㅋㅋㅋ



PicsArt_03-05-03.15.22.jpg
PicsArt_03-05-03.15.22.jpg

  • 박성하 2018.03.05 20:15 (*.206.196.193)
    정지민님~
    같이 봉사갈 수 있어서 너무 좋았어요~감사드려요~^^
    오셔서 도와주실 여러 방법 고민하시는 모습보니 든든합니다~
    다음에 또 같이가요~~^^
  • 김원영 2018.03.05 20:28 (*.247.47.211)
    총회에 오셔서 도움되는 말도 해주시고 이렇게 쉼터도 방문해 주셔서 할수 있는 일을 찾아봐주시고 후기까지 남겨주셔니 감사하고 힘이납니다.
  • 고미순 2018.03.05 20:42 (*.247.116.101)
    아이들은 간식앞에선 그무엇도 보이지...들리지 ...않아요ㅋㅋ
    간식 한보따리 흔들고 다니시면 말로안해도 모두 따를꺼예요 ㅎ
    조만간 그모습 기대해보겠습니다
    총회때마다 참여해주신것도 감사한데 이젠 쉼터까지 진출하신거 폭풍칭찬 해드려요~~~♥♥
  • 이진숙 2018.03.07 11:29 (*.229.251.136)
    총회에서 만나서 반가왔습니다.
    쉼터 소식 전해 주셔서 고맙습니다.
    바빠서 쉼터에 가지는 못하지만, 항상 아이들 안부가 궁금합니다.
    사진이 평화롭고 그림 같습니다.
  • 정지민 2018.03.08 12:54 (*.208.224.201)
    성하님: 넵넵! 가실때 연락주세요^-^
    회장님: 총회때마다 '올해는!'이래놓고..좀 오래걸렸죠^^;
    미순님: 어제, 주문한 닭가슴살이 왔씀미다! 건조 들어갑니다ㅋ
    진숙님: 저도 반가웠어용ㅎㅎ 조만간 가서 또 찍어 올리겠습니다.
  • 정지민 2018.03.08 12:55 (*.208.224.201)
    하얀색 천막천을 제맘대로 주문해 보았습니다아. 덮을 크기를 대충 재왔으니까, 박아서 갖고가볼게요!
  • 박성하 2018.03.12 13:27 (*.206.196.193)
    네~감사합니다.^^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