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학대방지연합



함께해요

동학방에 애정을 갖고 지켜보신 분, 쉼터의 더 나은 환경을 위해 노력하신 분, 아이들에게 실질적인 사랑을 전해 주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 드립니다.
여러분들로 인해 동학방이 현재까지 이어올 수 있었고 여러분들로 인해 앞으로 대한민국 최고의 쉼터, 최고의 동학방을 만들어 갈 수 있습니다. 좀더 많은 발전적인 이야기를 들을 수 있는 공간 서로 소통하는 공간이 되길 바랍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죽어가는 아이들을 위해 민원에 동참해주세요!! *****



https://play-tv.kakao.com/v/406957933


인천 서구에 사는 유희진이라고 합니다.


계양산 등산을 갔다가 불법개농장을 알게 되어 글올립니다.


인천 계양구 목상길 95 노란대문집 위에 솔밭숲 근처에 불법 개농장이 있습니다. 

 

뜬장에 50여마리 이상의 개를 키우고 음식물찌꺼기를 먹이며 분뇨처리 위반, 불법점유, 불법용도변경 등으로 

과태료 처분을 받았다고 합니다. 

 

수십마리의 개들이 우는 소리를 내고 학대받거나 맞아 죽을 때 내는 소리를 내며 웁니다.

등산객들도 개를 잡는 게 확실하다고 생각하고 있으나 공무원들이 갔을 때 도축 흔적은 잡지 못했다고 합니다. 

 

음식물쓰레기처리법 위반에 해당하는 음식물 찌꺼기를 끓이지 않고 먹이는지는 확인하지 못했다고 하며,

먹이로 음식물찌꺼기를 준다고 합니다. 아마 끓여서 주지는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등산객들의 잦은 민원과 불법적인 요소로 과태료를 맞았는데 8월까지 철거를 하겠다고 하면서

그 때까지 복날을 지나 개들을 도축해서 최대한 개고기로 판매하려고 버티는 것으로 보입니다. 

 

계양산 등산객들이 말하기로는 개들 여러마리 중에 선택을 하면

그 개를 바로 잡아서 보신탕 끓여주는 개고기집하고 연결된 개농장이라고 합니다. 

 

부디 최대한 빨리 철거하고 개들을 동물보호단체 등이나 시보호소 등으로 보내서

죽지 않고 살 수 있게 관심 부탁드립니다.  

불법개농장업자가 불법도축을 그만 하고 개들을 포기할 수 있게 노력중입니다.

 

근처에서 개농장이 보이지 않고 솔밭으로 가려져 있고 일반인들이 가기가 어려운 곳이라고 하여

개 우는 소리 녹음한 거 첨부 합니다.


계양산 캣맘분들의 말로는 항상 올 때마다 개들이 울부짖는 소리가 난다고 합니다.  

특히 개 우는 소리가 유난히 심하게 나는 시간대가 있다고 하며,

저는 어제 평일 오전 9시반 -11시반 사이에 등산을 했는데 울부짖는 소리가 너무 심해 글 올리게 되었습니다.

 

인천 계양구 동물보호과  032 450 6844 

계양구청 홈페이지 게시판

http://www.gyeyang.go.kr/open_content/main/bbs/bbsMsgRegForm.do?&bcd=board_102


-

이글을 읽는 분 중에는 개고기를 먹는 분도 있고 개를 싫어하는 분도 있을거라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개농장은 대부분 불법도축, 분뇨처리 법 위반, 불법 점유, 불법 용도 변경, 음식물쓰레기 처리법 위반 등

불법적인 요소가 많다고 합니다.


그리고 개들의 울부짖는 소리를 들어서 고통스러워하고 걱정하는 사람들이 등산객 중에도 많아 함께 민원하게 되었습니다.


의견이 다르다고 악의적인 대글이나 인식공격 등을 댓글로 달지 말아주세요.


전에도 욕설을 다셔서 어쩔수 없이 고소한 적이 있습니다.


그냥 불쌍한 생명을 조금이나마 도와보려고 글 올리는 것 뿐이니 의견이 다르면 그냥 지나쳐 주세요.

조금이라도 이런 문제에 관심이 있으시다면 반려인분들을 관심 가져주시기 부탁드려요.


-----------------------------------------------------------------------------------------------------------------



아이들이 울부짖는 소리가 하늘을 울립니다.

아이들의 생명과 연결된 일로 간곡하게 민원요청을 해보아도 시큰둥한 공무원들.

8월에 철거한다고 하지만, 그때는 복날이 지나 아이들이 죽어나간 뒤입니다..

밤낮으로 민원을 넣고 있지만, 화제성이 부족한 탓인지 개의치 않아하는 공무원들의 모습에

저희들은 애가 타들어가고 있습니다.


그리고 공고도 올리지않고 안락사시키는걸 포작했습니다.

견주가 나타나지않음 입양까지 치료도 사비로 하겠다고 확실하게 전달했는데

안락사를 시키다니..

말못하는 작은 생명이라고 함부로 대해도 된다는건 어디에도 없는 법입니다.

하루종일 쳇바퀴굴리듯 인천계양 공무원 양산동물보호과와 씨름중인데도 앞이 까마득하네요.


동물을 사랑하시는 여러분의 마음이 전달될 수 있도록 민원에 동참부탁드립니다!!


인천 계양구 동물보호과  032 450 6844 
계양구청 홈페이지 게시판
http://www.gyeyang.go.kr/open_content/main/bbs/bbsMsgRegForm.do?&bcd=board_102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